유방암 진단방법



35세 이후 여성은 매년 정기적으로 유방촬영술을 받아야 합니다. 다만 X선을 이용하므로 임신한 여성에게는 금하며, 20대 여성의 경우 유선조직이 지방조직보다 많은 치밀유방인 경우가 많아 유방촬영술 대신 유방초음파를 시행하게 됩니다. 우리나라 여성의 경우 치밀유방인 경우가 많아 30대 이상의 여성에서는 유방촬영술에 추가적인 유방초음파술이 필요한 경우가 많습니다. 그 외 유방암 가족력, 한쪽의 유방암 발생 경력 등이 있는 고위험 요소를 가진 여성들은 30세부터 유방 촬영술을 권장합니다. 유방촬영검사는 만져지지 않는 유방암을 발견하는데 가장 예민한 검사이므로 무증상 여성의 유방암 검진 방법에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합니다. 유방 촬영술에서 작은 유방암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좋은 화질의 기계로 잘 촬영된 사진이 필수적이므로 유방 촬영술은 유방촬영 전용기계를 이용하여 유방촬영에 능숙한 방사선사가 촬영해야 하며 이렇게 촬영된 사진은 유방 영상전문의가 판독을 하여야 합니다. 유방 촬영술은 양쪽 유방을 다른 방향으로 각각 2장씩 촬영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며 촬영 시 특별히 고안된 플라스틱판으로 유방을 꼭 눌러서 찍는데, 많이 눌러서 유방이 납작해질수록 방사선 노출이 적고 유방 내부가 잘 보여 작은 암도 진단할 수 있습니다. 유방 촬영술 상 유방암은 종괴 또는 미세석회화의 양상으로 발견되는데, 대부분의 경우 모양이 불규칙하고 경계가 지저분한 종괴로 발견됩니다. 유방암의 약 1/4에서는 미세석회화의 양상을 보이며, 조기 유방암의 경우 종괴는 보이지 않고 미세석 회화만으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